강화군 봄 축제 축소 및 각종 공연 취소하기로
상태바
강화군 봄 축제 축소 및 각종 공연 취소하기로
  • 일간경기
  • 승인 2014.04.17 10:06
  • 댓글 0
이 기사를 공유합니다

18일 진달래축제 개막 및 축하공연 취소, 26일~27일 고인돌 문화축제 축소

강화군은 지난 16일 전남 진도 앞 해상에서 발생한 세월호 여객선 침몰 사고와 관련하여 내일(18일) 개최하기로 했던 진달래축제 개막 및 군민축하공연을 취소한다고 밝혔다.

또한 이달 26일과 27일에 개최 예정인 “제17회 강화 고인돌 문화축제”도 축소하기로 해 27일 개최예정이던 “제2회 강화전국국악경연대회” 도 취소가 불가피하게 됐다.

그러나, 군은 진달래를 보러 오는 관광객들을 위해 교통 및 화장실, 등반코스 안내 등 편의시설 운영은 계속 운영할 계획이라고 했다.

강화군은 어제 침몰 사고와 관련하여 축제관계자 긴급회의를 개최하고 위와 같이 결정했다고 말하고 “이번 여객선 침몰사고와 관련 어린이 체험행사를 제외한 이벤트성 행사와 공연을 취소했다.” 라


댓글삭제
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.
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?
댓글 0
댓글쓰기
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·계정인증을 통해
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.
주요기사